질소 과자 과대 포장 vs 1000원짜리 수입과자

질소 과자 과대 포장 기술이 나날이 진화하고 있다. 질소 과자 질소 과자 하는데, 가격은 점점 오른다. 우리나라 과자 포장 뜯으면 기가 찰 때가 한 두 번이 아니다. 봉구스 밥버거 하나에 1500원인데, 과자 가격은 1500원 이하는 거의 없다는 것도 함정이다. 이거 몸에 좋은 것도 아니고, 양도 적고, 비싸고, 어찌해야 되나. 이제 간식이 밥보다 비싼 지경이라니 ㄷㄷㄷ

질소 과자, 과자 과대 포장, 수입과자,

스낵 종류 질소 과자는 정말 열면 어이없다. 밑에 칩 몇 개 깔려있는거 집어 먹으면 금방 땡이다. 가끔 천원짜리를 파는데 양이 정말 ㅋㅋㅋㅋㅋㅋ

질소 과자, 과자 과대 포장, 수입과자,

제품파손 방지용 완충제 ㅋㅋㅋㅋㅋ 반절이 더 있어야 할 자리에 왠 마분지란 말인가. 그럴거면 박스를 작게 만들던가. 

질소 과자, 과자 과대 포장, 수입과자,

찰떡파이는 간식이지만 몇 개 집어 먹으면 출출할 때 든든해서 좋아했는데, 찰떡파이도 배신때리기 시작했다. 이게 뭐야. ㅡㅡ;

질소 과자, 과자 과대 포장, 수입과자,

뻥 포장의 제왕은 단연 닥터유다. 닥터유 과자는 왠지 다른 과자보다 몸에 좋을거 같아서 자주 사먹었다. 맛은 좋다. 새로운 과자도 잘 만들고. 대신 너무 비싸다. 그리고 질소 과자 과대 포장은 단연코 으뜸이다. 맛있고 특이한 과자를 잘 만드는 것은 좋은데 그렇다고 과자 가격이 기본 3500원부터 시작하면서 달랑 4개, 이런 식은 너무 하다.

질소 과자, 과자 과대 포장, 수입과자,

너나 할 것 없이 쌍벽을 이룬다. 질소 과자 과대포장보면, 저 머리로 다른 연구 개발을 했으면 더 대박을 쳤을거 같다. 차라리 3천원이면 오징어, 쥐포, 진미채 같은 걸 한 봉다리 사는 것이 맥주 한 잔 할 때도 나았다. 이제 과자는 안 사먹는다. 몸에 좋을 것도 없는 것을 질소 과자 과대포장 호갱님이 되고 싶지 않다. 그런데 슈퍼에 오징어 사러 갔더니 천원짜리 수입과자가 있었다. 우리 동네같은 험블한 외곽동네에도 수입과자라니 ㅋㅋㅋ 천원이길래 오징어 담으면서 하나 담았다.
 
질소 과자, 과자 과대 포장, 수입과자,

앞에서 보면 포장이 부풀어 보인다.

질소 과자, 과자 과대 포장, 수입과자,

뒤를 보면! 대박.. ㅋㅋㅋㅋㅋ 질소 따위 들어갈 틈이 없다. 이게 고작 천원이다. 한국 질소 과자와 너무 비교되는 수입과자다. 요즘 사람들이 수입과자 일부러 사러 간다더니, 그 이유를 알 만했다.

질소 과자, 과자 과대 포장, 수입과자,

 따 보니까 이거 뭐더라. 뽀또였나, 참 크래커 같은거 사이에 크림 쫙 들어간 네모난 과자다. 이런게 천원이라니. 질소 없어도 과자 한 개도 부서진 것도 없었다. ㅋ 우연히 동네에서 천원짜리 수입과자 사 먹어보니까 질소 과자가 더 한숨나온다.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