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5S 보조금 공자폰 수준으로 대폭 인상?

28일 KT는 올레샵에 공지된 공시지원금 페이지를 업데이트했습니다. KT는 아이폰5 보조금을 226,000원에서 814,000원까지 대폭 인상했습니다. 이에 SKT와 LG 유플러스도 조만간 아이폰5 보조금을 KT와 비슷한 수준으로 인상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아이폰5S는 출시된 지 15개월이 지나 단통법 보조금 상한선 규제를 받지 않습니다. 출시 15개월이 지난 스마트폰 등의 모바일 단말기는 보조금 규제가 적용되지 않습니다.



아이폰5S는 용량 및 색상에 상관없이 모두 동일한 지원금이 제공됩니다. 아이폰5S 지원금은 순 모두다 올레28 요금제를 선택하였을 경우 317,000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순 모두다 올레34 요금제를 선택할 경우에는 407,000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순 모두다 올레41 요금제를 선택하면 498,000원의 보조금이 지급됩니다.


순 완전무한99 요금제를 선택하면 아이폰5S 16GB 출고가와 동일한 814,000원의 보조금이 지급됩니다. 아이폰5S는 16GB, 32GB, 64GB 3가지 용량이 있는데, 용량별로 출고가격이 다릅니다. 출고가 차이는 있지만 모두 동일한 액수의 보조금이 지급됩니다.


.


아이폰5S 16GB를 구입할 때 순 완전무한99 요금제를 선택하면 공짜폰으로 살 수 있습니다. 보조금이 크게 증가하여 단말기 구입 부담이 크게 줄어들게 되었습니다.는 기자들이 기사에나 쓰는 소리입니다. 애플 아이폰5S를 공짜폰으로 살 수 있으니 부담이 크게 줄은 것 같아 보이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습니다. 작년 10월 시행된 단통법에 의해 스마트폰을 구입할 때 이동통신사에서 지원해주는 지원금을 받게 되면 2년간 이통사 및 요금제를 변경할 수 없습니다. 2년 약정을 채우지 못하면 단말기를 구입할 때 받은 보조금은 위약금으로 물어 내야 합니다. 하위 요금제로 변경하게 되면 변경한 요금제 차액 만큼의 위약금을 물어 내야 합니다. 아이폰5S 보조금이 인상된 것은 맞지만, 10만원짜리 요금제를 24개월 써야 814,000원짜리 아이폰5S 16GB를 공짜폰으로 살 수 있습니다. 10만원짜리 요금제 24개월을 사용할 돈이면 24개월 동안 5만원짜리 요금제를 사용할 수 있고 여기에 아이폰5S를 출고가로 구입하고도 186,000원이 남습니다. 이통사에서 지원하는 지원금에 현혹되지 마시고 24개월 사용 요금과 단말기 구입 비용을 계산해 보고 판단하시기 바랍니다.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