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렴한 오픈카 가격 순위, 3천만원 미만의 오픈카 4종류

한국은 1년 중 오픈카 뚜껑 열고 달릴 수 있는 날이 정말 적고, 여전히 옆에 오픈카 지나가면 다 쳐다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픈카 한 번 타보고 싶은 로망은 있는 것 같다. 예전에는 오픈카 종류도 적고 오픈카 가격도 비싸고, 오픈카 디자인은 전부 큰 세단 스타일인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다양한 외제차가 수입되면서 3천만원대 오픈카 종류가 다양해졌고, 디자인도 아주 귀여운 녀석들이 많다. 저렴한 오픈카 가격 순위를 보자. 


피아트 500c 2790만원


저렴한 오픈카, 싼 오픈카


피아트 500c는 컴팩트카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인기가 많다. 자동차 자체도 귀엽게 생겼고 내부 디자인도 아주 귀엽다. 배기량은 1368cc이고, 연비는 12km/l이다. 


저렴한 오픈카, 싼 오픈카


하드탑 오픈카는 아니고, 소프트탑 오픈카로 윗 부분이 파노라마 썬루프처럼 전부 접혀서 열린다.


저렴한 오픈카, 싼 오픈카


귀엽고 독특한 차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인기가 많은 차이다. 



벤츠 스마트 포투 카브리오 2840만원

저렴한 오픈카, 싼 오픈카


벤츠 경차 스마트도 오픈카가 있다. 2인용이고 아주 깜찍한 차 이다. 연비는 20.4km/l라서 아주 좋다. 대신 힘이 좋은 차는 아니다.



푸조 206cc 컨버터블 2950만원


저렴한 오픈카, 싼 오픈카


푸조 206cc 207cc 역시 저렴한 가격에, 간지나는 디자인 때문에 인기있는 오픈카이다. 뒷자리에 사람 태우기는 좀 좁긴 하나 아무튼 4인승이고, 하드탑 컨버터블이다. 그리고 위의 피아트 500c나 스마트 포투 카브리오가 다소 흔히 생각하는 오픈카 느낌이 아닌데 반해, 흔히 생각하는 오픈카 느낌이다. 실제로 보아도 작지만 디자인이 예쁘다. 차를 잘 모르는 사람이 보더라도 저 차는 뭐야? 예쁘다. 라는 말이 나온다. 


저렴한 오픈카, 싼 오픈카


우리나라에서 오픈카를 탈 수 있는 것은 한 철이라 나머지 계절에는 하드탑으로 일반 승용차처럼 탈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폭스바겐 비틀 컨버터블 3천만원

현재는 폭스바겐 퇴출 논란으로 인기가 줄어들었으나, 오리지널 붕붕 (나이 좀 있는 사람들은 알거다. 꽃향기를 맡으면 힘이 솟는 자동차 ㅋ) 디자인이라서 인기가 많았다. 


저렴한 오픈카, 싼 오픈카


뉴비틀 컨버터블 중고가격이 1500만원 선인가 까지 내려가서 꽤 자주 눈에 띄기도 했다. 아이가 있는 가정에서는 1500이든 3천이든 간에, 사실상 2인용 승용차에 가까운 깜찍한 오픈카를 구입하기 힘들 것이다. 그러나 주로 혼자 운전하는 사람, 오픈카 한 번 타보고 싶은 사람, 3천만원 정도에 국산차 말고 수입차 한 번 타보고 싶은 경우 고려해 볼만한 차들이다.



BMW 미니 쿠퍼 컨버터블 4720만원


저렴한 오픈카, 싼 오픈카


미니 컨버터블의 경우도 저렴한 오픈카 축에 속한다. 대신 요즘은 BMW 320d가 강남 아방이 소리를 들을 정도로 인기라 미니의 인기가 이전 같지 않은 것 같다. 이상 재미로 살펴본 저렴한 오픈카 가격 순위였다. 가격은 신차 가격 최저가 기준으로 정렬해 본 것이고, 실 구입가는 모두 천차만별이며, 중고가는 더욱 종잡기 어렵다.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