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논 g1x mark2 후기, 캐논 풀프레임 하이엔드 카메라가 필요한거 아님?

백화점 카메라 코너 둘러보다가 캐논매장앞에 섰다. 솔찍히 말해서 DSLR 시장은 아직 캐논이 꽉잡고 있다. 그런데 하이엔드, 똑딱이,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은 어휴 눈물난다. 최근에 캐논이 많은 제품을 출시하면서 반격을 하고 있다. 캐논 g1x mark2가 마침눈앞에 들어왔다. 한때 캐논을 좋아했던 사람으로서 그냥 지나칠 수는 없었다.



한때 똑딱이 카메라는 캐논 익서스와 니콘 쿨픽스가 양대산맥이었다. 거의 접근이 불가능한 자이언트처럼 보였지. 그런데 갑작스럽게 삼성이 그 시장을 장악하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미러리스 카메라가 돌풍을 몰고오면서 소니, 삼성, 파나소닉 등이 급성장을 하기 시작했다. 하이엔드 카메라에서 파워샷이라는 브랜드를 가지고 있었지만 하이엔드 카메라 시장은 약간 주춤하기 시작한거임.



그러다가 소니가 RX100, RX1, RX10 시리즈를 만들면서 하이엔드 카메라 시장까지 위협하기 시작했다. 캐논의 파워샷 라인업을 구출할 히어로가 필요했다. 그 역할을 캐논 g1x가 그리고 최근에 나온 g1x mark2가 해주기를 바랬다. 카메라는 이것저것 웬만한 기기는 다 만져는봤다. 그리고 지나다가 만난 캐논 g1x mark2는 어떤 퍼포먼스를 보여주는지 써보게 된거임.



몇번을 만져보고 아쉬운 마음이 차오르기 시작했다. 무겁고 투박한 바디, 뭔가 시대와 맞지않는 디자인, 급하게 이것저것 기능을 넣은듯한 인상마 남았다.



센서면적을 확 키웠지만 타사의 하이엔드 카메라 센서 면적과 비교하면 동급이나 마찬가지다. 오히려 캐논 g1x는 풀프레임으로 나오는것이 좋지 않았음? 이런 여운이 남는거다.



LCD 화면을 이리저리 돌려서 앵글을 맞출 수 있게 잘 만들어 놨는데 뷰파인더를 장착하니 뭐가 어색해졌다. 뷰파인더도 왜 이렇게 크게 만들었는지 개인적으로 모양새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 그 보다는 여전히 어색하다는 표현이 더 정확하겠다.



LCD도 너무 작다. 아니면 베젤이 너무 크다고 해야하나? LCD 각도 조절때문에 어쩔 수 없었는지 모르겠지만 더 크면 좋지 않았을까라는 생각과 파격적으로 터치가 되도록 만들면 좋았을것이다라는 생각도 든다.



내장형 플래시다. 위쪽으로 플래시를 반사 시킬 수 있도록 손으로 지탱해줄 수 있다. 와이파이도 되고 NFC 기능도 된다. 스마트폰으로 리모트 촬영되 되고 전송되 되는걸로 알고 있다. 이 기능마저 없었으면 정말 어쩔뻔했을까?



전용 속사 케이스에 넣고 어깨에 두르고 다니기에는 좋긴한데 주머니에 넣고 다니기에는 좀 그렇다. 휴대성으로 보면 소니 rx1이 더 괜찮지 않을까 한다. 그래도 살짝 무식하게 생겼다는 생각이 드는 소니 rx10보다는 괜찮아 보인다. 결론적으로 캐논 g1x mark2는 많은 아쉬움을 남겼다. 하이엔드 카메라에 풀프레임은 오버다라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캐논 하이엔드 카메라도 풀프레임이 하나 필요하지 않을까 하는거임. 캐논 g1x mark3에서는 풀프레임으로 나왔으면 한다.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