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별 시급 비교, 시급 가장 센 나라 네덜란드 vs 시급 가장 낮은 나라 한국

나이 있는 사람과 이야기 하노라면 새우깡이 100원이었다는 소리를 한다. 짜장면도 몇 백원이었다고 한다. 학교 식당 밥은 천원이 넘지 않았단다. 멀고 먼 옛날 이야기 같다. 그리고 20여년 전 시급이 2500원 정도 였다고 한다. 즉 일을 하면 시급을 받아서 사 먹고도 절반을 모을 수 있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현재는 세상이 뒤집어졌다. 과자값이 1500원, 3천원도 모자라 6~7천원을 하지 않나, 밥 한끼, 국수 한 그릇도 6~7천원이다. 백반이나 가벼운 식사가 7천원 선이다. 반면 시급은 아직도 5천원대 초반이다. 즉 한 시간을 일한다 해도 밥 한끼 사 먹기도 어렵다. 단적으로 맥도날드 알바를 해서는 한 시간 일한걸로 빅맥세트 하나 사 먹기 어렵다. 나라별 최저 임금을 비교해 보면 한숨이 나온다.

나라별 시급, 한국 최저임금, 미국 최저임금,

네덜란드 최저 임금 만오천원, 벨기에 14,620원, 프랑스 14,581원, 호주 13,685원, 영국 11,775원, 일본 10,936원, 미국 10,648원, 캐나다 9700원인데 반해 한국은 5580원이다. 전세계에서 가히 사람 몸값이 가장 싼 나라라 할 수 있다. 먼 옛날에는 이런 이야기를 하면, 미국, 영국, 일본의 살인적 물가를 이야기 하면서 그들은 임금이 비싼 대신 물가도 비싸서, 차라리 우리나라 최저 임금이 나은거라고 쉴드 치는 지식층도 많았다. 그러나 요즘은 그런 개구라가 안 통한다. 현지 유학생들이 있는데 어디서 밑장빼기를 ㅋㅋㅋㅋ

나라별 시급, 한국 최저임금, 미국 최저임금,

참 다시 봐도 깝깝하다. 각국 물가 지표 중 하나라는 빅맥지수를 보자.

빅맥지수, 한국 빅맥지수,


한국은 일본보다 상위에 랭크되어 있다. 미국과도 별 차이가 없다. 최저 임금의 차이는 미국, 캐나다와는 약 2배, 프랑스 등과는 약 3배가 차이가 나지만, 빅맥지수 순위로 보면 그 정도 차이가 아니다. 각국 유학생들과 한국에서 생활하는 학생들이 체감하는 생활비 수준에서도 큰 차이가 없다. 

나라별 시급, 한국 최저임금, 미국 최저임금,


빅맥 하나를 사기 위해 일해야 하는 시간을 보면 조금 더 와 닿는다. 2009년 기준이다. 일본 도쿄는 10분, 미국 로스앤젤레스는 11분, 스위스는 15분 등 선진국이라 하는 곳들은 대부분 15분 안에 끝난다. 한 시간 일하면 빅맥 하나 사 먹을 수 있었다. 2009년 한국 최저 임금은 4천원으로 한국도 거의 60분에 육박한다. 현재는 빅맥 단품은 4100원이니 44분 정도 일하면 빅맥 한 개는 살 수 있다. 세트 가격은 5300원이니 거의 한 시간을 일해야 간신히 콜라랑 감자도 먹을 수 있다. 참 처참하다. 이름만 선진국이지 물가 대비 임금 수준을 보면 후진국들과 별반 차이가 없다.

나라별 시급, 한국 최저임금, 미국 최저임금,

2011 OECD 가입 국가 평균 임금 대비 최저 임금 수준 비교 표이다. 평균 임금 대비 최저 임금은 평균 임금과 최저 임금의 차이를 볼 수 있을 것 같다. 평균 임금에 비해 37% 되는 수준이었으나, 한국은 그보다 약간 적다. 세계 각국의 평균 임금은 어느 정도일까? 최저 임금 아니고 평균 임금이다.

나라별 평균 임금, 한국 평균 임금,

자료가 좀 시간이 흐른 것 같은데 호주가 가장 높고, 프랑스, 뉴질랜드, 영국, 캐나다, 일본, 미국 등의 순이다. 호주 워킹 홀리데이가서 돈 모아왔다는 옛 이야기가 뻥이 아님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요즘은 호주 워홀 단점 부작용이 크지만, 초반에 호주 뉴질랜드 워킹 홀리데이 갔던 아이들은 한국 임금의 3~4배를 받고 일을 해서, 한국에 돌아올 때는 몇 천만원을 모아온 경우도 간혹 있었다. 평균 임금, 최저 임금을 보면 그것이 왜 가능한 지 알 수 있다. 한 시간을 일해서 밥 한 끼 못먹는 나라에서 살고 있다니. 참 우울하다. 그보다 더 우울한 것은 근로 시간이다.

나라별 노동시간, 한국 노동시간,

우리는 전세계에서 노동시간 2위인 나라이다. 법 적으로는 일주일에 최대 68시간까지 일할 수 있게 되어 있지만 법 따위는 무슨. 수당 없는 야근을 밥 먹듯 하고 있고, 야근 좀 했다고 해서 따박따박 따져서 야근 수당 달라고 하면 이상한 사람 취급 당하기 십상이다. 따라서 무급 야근, 무급 초과 근무들을 밥 먹듯 하고 있다. 나라별 시급, 빅맥 하나 사 먹기 위해 들어가는 시간, 물가, 평균적인 근로 시간 등을 보니 참 씁쓸해진다.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ㄹㅇㅎㄹㅇㅎ
    • 2016.12.15 18:44 신고
    니가 일본가서 살아봐. 니한테 그돈 절반도 안준다고, 법적으로 거기서 넌 '외국인노동자'야. 병신새끼야.
      • ㅉㅉ
      • 2017.07.09 18:55 신고
      그래 노예야
      • 네 다음 강간살인충^^
      • 2017.07.23 09:25 신고
      선진국은 외국인이나 내국인한테 똑같은 월급을 줘. 그렇게 안 주면 사장이 잡혀가는데 니라면 외국인한테 절반만 주겠냐?
      그러니까 일본 사장들이 차라리 말 통하는 내국인을 채용하겠지. 대가리에 든 게 없고 세상 물정 모르니 이딴 개소리나 싸지르지 ㅉㅉㅉ
  1. ㄹㅇㅎㄹㅇㅎ님 욕할꺼까진 없는데;;;
    님은 한국에서 일하시면 되겠네요 각자 알아서 돈버는걸로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