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통제 종류 및 부작용 알아야 진통제 지속시간 효과 나온다.

우리가 흔히 진통제로 먹는 것이 타이레놀, 게보린, 펜잘 이런 종류다. 그 외 약국에서 진통제 달라고하면 다양한 종류의 진통제가 있는 것을 볼수 있다. 뭐 열정이 어떻고 두통이 어떻고 이런건 그냥 광고 카피고 통증에 따라서 정확한 진통제 종류를 알아야 부작용도 줄이고 진통제 지속효과를 제대로 맛볼 수 있는거임. 아무튼 진통제는 다 똑같은 것이 아니고 성분과 효과 그리고 먹는 방법도 가지각색이다. 아무 진통제를 먹는다고 통증이 줄어드는 것도 아니고 복용 방법에 따라서 진통제 부작용도 올 수 있는 거다. 올바른 통증과 내몸에 맞는 진통제 종류와 복용법을 알아야 하는거다. 님들 알겠음?

두통, 두통약

우리가 흔히 습과화된 듯 말하는 두통, 치통, 생리통은 게보린과 타이레놀을 먹으면 해결이 된다. 둘다 비슷비슷하다. 타이레놀은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으로 되어 있고 게보린은 다른 성분도 같이 들어 있다. 이 게보린과 타이레놀은 두통, 치통, 생리통에 들을 뿐만 아니라 해열작용도 한다. 하지만 만병통치약은 아니다. 진통제 효과가 아무 병에 효능을 발휘하는 것은 아니다. 몸살 기운이 올때 타이레놀 혹은 게보린 두알 먹고 따뜻하게 땀흘리면서 자면 다음날 몸이 낫는다는 사람도 있지만 플라시보 효과일 가능성이 크다. 그냥 몸이 피곤해서 두통 증상으로 몸살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일 가능성이 있다는거임.

진통제, 타이레놀

그런데 이런 게보린과 타이레놀이 안통하는 것이 있으니 그것이 근육통이다. 근육통에는 다른 진통제를 먹어야한다. 바로 소염진통제다. 소염진통제의 대표적인 예시가 아스피린이다. 아스피린은 알고 있는것 처럼 해열작용에 탁월하다. 어린시절에 열나면 아스피린 먹던걸 떠올리면 되겠다. 그런데 이런 소염진통제 단점이 있다. 소화가 잘 안된다는 거다. 이것이 바로 소염 진통제 부작용이다. 아스피린만 먹으면 위에서 부담스러운 느낌을 받는 경험을 해본 사람들이 많을꺼다. 빈속에 아스피린은 조금 자극적일 수 있다.

진통제, 진통제 종류

그런데 꼭 진통제를 절반으로 쪼개서 먹는 사람들이 있다. 진통제는 가능하면 쪼개먹지 않는 것이 좋다. 그냥 정해진 시간마다. 꼬박꼬박 FM대로 챙겨먹는 것이 좋다. 괜히 알약을 쪼개먹으면 진통제 지속시간을 줄일 뿐이다. 진통제 복용 설명에 나와 있는데로 시간에 맞춰서 정해진 양만 먹어야 한다. 덜 먹으면 진통제 지속시간 그리고 효과가 떨어지고 그렇고 많이 먹어도 간에 무리가 간다.

알약, 진통제

술먹고 나서 숙취때문에 머리가 아픈 경우가 있다. 이럴때 진통제로 두통약을 먹으면 좋을까? 약한 것을 먹는 것이 좋다. 머리가 아픈것은 간이 술을 모두 해독하지 못해서 독성이 남아 있기 때문에 두통이 남는거다. 진통제는 간에서 분해되기 때문에 간의 노동만 키워서 무리가 갈 뿐이다. 그냥 잠을 더 자거나 뼈해장국을 더 먹으셈! 그럴 여유가 없으면 약한 진통제로 나온 두통약이 있을꺼다. 약국에 약사한테 물어보면 된다.

약사, 진통제 구입

가장 좋은 것은 의사에게 처방받는 것이 좋은거다. 진통제에 따라서는 의존성 때문에 꼭 처방을 받아야하는 진통제도 있다. 물론 그런 경우는 많이 없을꺼다. 수술후 먹는 진통제 계열이기 때문이다. 이제 진통제 사라가면 약국에 타이레놀, 게보린, 펜잘 주세요 하지말고 진통의 종류를 설명해라 그럼 딱 알맞는 진통제 종류를 골라서 약사가 줄꺼다. 진통에 따라서 약을 먹어야 진통제 부작용도 적고 지속시간과 효과도 제대로 볼 수 있다는 점 명심 또 명심하셈!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